Skip to the menu / 본문가기
ABC Whyte

Dinamo

ABC Whyte

20종 2018

The first version of Whyte was drawn years ago by Fabian after the find of a type sample from the early days of Grotesks. In the years that followed, Whyte made a few public appearances in small-scale cultural publications and aged so gracefully that we felt it was time to give the existing shapes another push.

Dinamo lead designer Erkin Karamemet – with Fabian and Johannes in minor, supporting or distracting roles – set out to refine and extend the initial version of Whyte and explore possibilities within its DNA. 14 months of focussed work and 27.040 characters later two related-yet-visually-different font families materialised: Whyte and Whyte Inktrap.

At one end of the spectrum we have smooth and sharp transitions – the other end features graphic Inktraps at its joints. While this distinction was necessary during the hot type era to improve printing quality, the resurrected Variable Font technology, inspired us to revive the idea and control of Inktraps. Both families consist of 10 weights with corresponding italics, amounting to 40 individually accessible font styles – each features a large set of international punctuation and currency signs.

()

#본문용#디지털 스크린 웹폰트#게임 채팅#세련된#잡지#중립의#깔끔한#교양#모던한#전문서적#신문#산세리프#취미#멜로#다큐멘터리#정갈한#Text#책 본문#Youtube 자막#비즈니스 문서

폰트정보

  • Erkin Karamemet Fabian Harb JohannesBreyer

  • 산세리프

  • ABC Whyte

  • 라틴 307자 / 구두점 83자 / 약물 105자 / 리가처 5자

  • OTF / TTF

  • 모든 용도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폰트가 포함된 상품

미리보기

50px
  • Thin

    OTF / TTF

  • Thin Italic

    OTF / TTF

  • ExtraLight

    OTF / TTF

  • ExtraLight Italic

    OTF / TTF

  • Light

    OTF / TTF

  • Light Italic

    OTF / TTF

  • Book

    OTF / TTF

  • Book Italic

    OTF / TTF

  • Regular

    OTF / TTF

  • Italic

    OTF / TTF

  • Medium

    OTF / TTF

  • Medium Italic

    OTF / TTF

  • Bold

    OTF / TTF

  • Bold Italic

    OTF / TTF

  • Heavy

    OTF / TTF

  • Heavy Italic

    OTF / TTF

  • Black

    OTF / TTF

  • Black Italic

    OTF / TTF

  • Super

    OTF / TTF

  • Super Italic

    OTF / TTF

  • OTF

    이지러는 졌으나 보름을 갓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흔붓이 흘리고 있다.대화까지는 팔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 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공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길이 좁은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타고 외줄로 늘어섰다. 방울소리가 시원스럽게 딸랑딸랑 메밀 밭께로 흘러간다. 앞장선 허 생원의 이야기 소리는 꽁무니에 선 동이에게는 확적히는 안 들렸으나, 그는 그대로 개운한 제멋에 적적하지는 않았다.

사용예시

사용자 리뷰 ()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