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menu / 본문가기
상아

CosmopeType

상아

1종 2022

상아는 달을 뜻하는 옛말입니다.
가득 찬 가을 달처럼 풍부한 여백, 넉넉하고 예스러운 구조를 가진 서체입니다.
상아는 기존의 부리체보다 정제된 조형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부리체와 민부리체의 특징이 조금씩 섞여 있는데, 균형을 맞추기 위해 작은 부리의 각도와 크기를 세심하게 조정하였습니다. 단순화되고 작은 부리는 글을 읽을 때 시원한 공간감을 주고, 가독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화려함이나 요란한 개성 대신, 깊은 가을밤의 공기처럼 스쳐가는 서체입니다.
조판했을 때 가볍고 선선한 온도가 느껴지도록 디자인했습니다.

()

#디지털 스크린용#2022#책 표지#보리차#필기구#섬세한#깨끗한#무던한#단단한#소탈한#안개#범죄#디자인#잡지#중립의#식물#뉴스레터#스파#시#쌉쌀한#식품#백화점#구수한#교양#고전#vlog#워크숍#미술관#스승의 날#발라드#에세이#뉴스#카드뉴스#산세리프#음료#제품 홍보#상세페이지#학교#생필품#영화소개#시사교양#예능#강의#전시#자막#서점#공공기관#성당#생수#한식#겨울#가을#여름#봄#맑음#결혼식#백색소음#클래식#소설#문학#드라마#다큐멘터리#역사#담백한#Text#책 본문#초대장#Youtube 자막

폰트정보

  • 이주현

  • 산세리프

  • 상아 / SangA

  • 한글 2,780자 / 라틴 95자 / 약물 986자

  • OTF / TTF

  • 모든 용도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50px
  • Light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OTF / TTF

    이지러는 졌으나 보름을 갓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흔붓이 흘리고 있다.대화까지는 팔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 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공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길이 좁은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타고 외줄로 늘어섰다. 방울소리가 시원스럽게 딸랑딸랑 메밀 밭께로 흘러간다. 앞장선 허 생원의 이야기 소리는 꽁무니에 선 동이에게는 확적히는 안 들렸으나, 그는 그대로 개운한 제멋에 적적하지는 않았다.

사용예시

사용자 리뷰 ()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