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menu / 본문가기
새로워진 산돌구름을 만나보세요! 누구나 금손되는 템플릿 무료!​
AntiqueGothic

ProductionType

AntiqueGothic

5 종 2017

In 2014, when art director Yorgo Tloupas was tapped to design a glossy biannual magazine called The Book for luxury fashion house Louis Vuitton, he turned to his friends at Production Type to develop a new face for it: a multipurpose condensed sans serif.

Tloupas rifled through the Louis Vuitton archives, pulling out vintage ads that incorporated the kind of sans he was after. Production plumbed its own trove of specimen books from unsung French foundries like Berthier & Durey, Turlot, and Warnery, among others, to push the concept further. The result, Antique Gothic, is a straightforward condensed sans featuring relatively open terminals, compact extenders, straight sides, and spacious counters — with a few details borrowed from belle-époque jobbing types to make it stand out.

The pointy spur of the ‘G’ and serif of the numeral ‘1’ reemerge in the ‘Q’s tail; the scooped flag of the ‘5’ and notched stem of the ‘t’ allude to Antique’s distant origins in the modern serif; the chiseled ‘t’ stem affords height without adding heaviness. Antique Gothic is lean and self-contained enough to play well with others in tight editorial settings, but its distinctive traits lend it equally well to solo performances. Think branding, packaging, protest signs.

Branching out from its original mission, the new offering has evolved and become more versatile, ripe for wider circulation. Antique Gothic has three light weights (ExtraLight, SemiLight, and Light), a Regular weight, and a Medium weight. The Extended Latin character set offers comprehensive language support. Three different uppercase heights enable playful and sophisticated compositions.

()

#디스플레이#제목용#아날로그적인#어드벤쳐#책 표지#정적인#액션#둥근#잡지#패키지#에세이#곧은#산세리프#Display#소설#문학#인디영화#멜로#다큐멘터리#담백한

폰트정보

  • YorgoTloupas

  • 산세리프

  • AntiqueGothic

  • OTF / TTF

미리보기

50px
  • ExtraLight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Light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SemiLight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Regular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Medium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이지러는 졌으나 보름을 갓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흔붓이 흘리고 있다.대화까지는 팔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 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공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길이 좁은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타고 외줄로 늘어섰다. 방울소리가 시원스럽게 딸랑딸랑 메밀 밭께로 흘러간다. 앞장선 허 생원의 이야기 소리는 꽁무니에 선 동이에게는 확적히는 안 들렸으나, 그는 그대로 개운한 제멋에 적적하지는 않았다.

사용자 리뷰 ()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