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menu / 본문가기
Tesseract

ProductionType

Tesseract

10종 2019

Crisp and serrated, Tesseract is a study in modernity and restraint.
As Tesseract plunged into classical references, it earned its contemporaneity through whetted endings and constrained curves, lending a focused aspect to texts and titles.
With optical sizes for text and a display, Tesseract shimmers across media. The Display size plays the wide aperture and x-height card, with chiseled terminals and see-through counterspace. The Text size is quieter, with a firm and sturdy structure for immersive reading. The matching italics dance a vibrant staccato and complete the family.
The crucible for Tesseract is made of many; and not unlike Walt Whitman’s multitudes, it contains paradoxes. Where round turns give affability and amplitude to the design, abrupt endings and spiky details grant some grave austerity to an otherwise delicate design. For adventurous users, Tesseract contains multiple dimensions. Dive in.

()

#본문용#아날로그적인#게임 채팅#섬세한#범죄#잡지#스릴러#고전#고전적인#감성적인#포스터#사회#정치#멜로#다큐멘터리#역사#세리프#Text#책 본문#초대장

폰트정보

  • Jean-BaptisteLevée

  • 세리프

  • Tesseract

  • OTF / TTF

  • 모든 용도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추천상품

미리보기

50px
  • ExtraLight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ExtraLight Italic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Light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Light Italic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Regular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Italic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Bold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Bold Italic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Black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Black Italic

    OTF / TTF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OTF / TTF

    이지러는 졌으나 보름을 갓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흔붓이 흘리고 있다.대화까지는 팔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 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공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길이 좁은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타고 외줄로 늘어섰다. 방울소리가 시원스럽게 딸랑딸랑 메밀 밭께로 흘러간다. 앞장선 허 생원의 이야기 소리는 꽁무니에 선 동이에게는 확적히는 안 들렸으나, 그는 그대로 개운한 제멋에 적적하지는 않았다.

사용예시

사용자 리뷰 () 리뷰쓰기